과잉 진료 및 허위 청구로 인한 보험사기 급증 - 우체국실손의료비보험

보험뉴스

신체의 이상을 치료받고자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경우 일부 병원 관계자나 보험설계사 등이 의료비를 지원해주는 보험 대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과잉 진료 및 허위 청구를 제안해서 부당하게 이익을 얻고자 하는 경우가 최근 증가 중입니다. 다만 약간의 비용적 이익을 얻고자 이를 허용하는 경우 이후 해당 사실이 적발되었을 때 보험 사기 대상이 되어 형사적 처벌을 받을 수도 있는 만큼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보험사기의 경우 보험설계사 및 병원 종사자와 같은 브로커 환자를 위해서 진료내역을 조작할 수 있는 병원을 안내하기도 했으며 직접 병원에서 실손보험 적용에 대한 비용부담이 없다고 허위광고를 하기도 하였습니다. 병원에서는 환자를 유치하면서 돈을 벌었고 브로커의 경우 환자를 소개하는 댓가로 비용을 받았으며 환자가 결국 보험금을 탄 것입니다.


그러니 일부 병원 관계자나 보험설계사 등이 이런 과잉 진료 및 허위 청구 등을 권유하는 경우 주의하시고 이후 보험사기 대상으로 지정되어 큰 피해를 보는 것을 주의하셨으면 합니다. 또한, 자신이 보험사기에 연관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자신과 관련된 병원 관계자나 보험설계사 등이 보험사기 대상으로 적발되는 경우 자신이 문제없이 정상적으로 진료를 받고 보험금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사기 혐의로 같이 조사를 받을 수도 있으니 과잉 진료 및 허위 청구는 보험사기 대상이 된다는 것을 주의하시고 해당 사항을 금융감독원이나 보험사에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