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제대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치료환경이 중요

건강정보

일상생활 중에는 누구나 넘어지거나 다치는 사고를 경험하게 됩니다.
그 때 입은 상처가 깊지 않으면 보통 집에서 약을 사서 반창고를 붙여 개인적으로 치료를 하게 되지요.
상처를 치료하면서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흉터가 남기 때문에 오늘은 올바른 방법으로 상처를 치료하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우리가 어릴 때부터 발라왔던 빨간약인 요오드팅크나 머큐로크롬은 살균효과에는 좋지만 피부재생을 방해하기 때문에 오히려 사용을 하면 안된다고 하니 주의하세요.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소독약의 종류를 잘 알고 활용해야 합니다. 먼저 의약외품에 해당하는 과산화수소수의 경우 일부의 세균에 대해서 항균작용을 통해 핏자국을 닦을 수 있지만 물을 대신하여 상처를 세척하지 않아야 합니다. 소독용 에탄올의 경우는 과산화수소수에 비해서 항균작용이 폭넓고 주사 전 솜에 묻혀서 소독용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집에서 치료를 할 때에는 약간 힘들어도 흐르는 물에 상처에 있는 이물질을 제거하는 것이 좋은데 다만, 상처가 깊은 경우에는 물이 피부 안에 고일 수 있으니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상처가 낫는 과정에서의 백혈구나 대식세포는 자체적으로도 살균, 항균 효과를 가지고 있으니 상처에 이물질이 많거나 깊은 경우, 고름이 생긴 경우 등을 제외하고는 굳이 항생제나 연고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그리고 담배를 피우게 되면 혈관이 수축되어 상처부위의 혈액순환을 방해하니 주의하시고 상처부위는 항상 촉촉하게 하는 것이 좋으니 습윤밴드를 사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