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잘 발생하는 쯔쯔가무시병!

건강정보

여름이 지나고 가을철이 되었을 때 야외활동이 많아지게 되는 부분인데요. 풀밭을 가게 되었을 때 진드기에 대해서 조심을 해야 하는부분인데, 쯔쯔가무시병의 증가를 하는 계절이기 떄문인데요. 우리나라 전지역에서 발생을 하게 될 수 있다라고 하기 때문에 조심해야 하는 부분인데요.

쯔쯔가무시병에 대한 증상은 열이 발생을 하게 되고, 춥고, 근육통이 발생을 하고, 발진등이 나타나게 된다라고 합니다. 발병을 한지 3~7일 후부터 몸에 반점이 발새을 하게 되고 발진이 나타나게 되는 부분이라고 하는데요. 사망까지 하게 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빠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한 부분이라고 합니다.

 

쯔쯔가무시의 증상은 고전과 신형으로 구분됩니다. 우선 일본의 홍반열과 유사한 증상인데 쯔쯔가무시증의 경우 물린 경험이 없는데도 발병률이 많고 초기 증상에는 독감과 유사합니다. 전신에 발전이 발생하며 고열, 물린 흉터가 보이고 임파선에 부종이 생기기도 합니다. 이외에 안통이나 마른 기침이 발생하고 2주가 지나면 목이 뻣뻣해지기도 합니다. 

야외활동을 할 때 예방을 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하는데요. 알아둬야 할 점이 작업복과 일상복을 다르게 입는 것이 좋을 수 있고, 쯔쯔가무시병이 유행을 할 때에는 긴 옷을 입어가지고 피부가 외부에 노출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풀밭에서는 옷을 벗어두고, 바로 누워있지 않아야 하고, 돗자리를 사용하는 것이 좋은 부분입니다. 등산을 할 때 주의해야 하는 부분인 사람이 다니지 않는 곳으로 등산을 하지 않아야 하고 외출을 하고 난 후 깨끗히 청결 관리와 상처가 나지 않았는지를 확인해야 합니다.